연예뉴스

전현무, MZ맛집 ‘할매카세’ 식당 찾는다…"혼자 사는 남자는 꼭 굴 먹어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85775446976.jpg
전현무와 곽튜브가 MZ세대에게 핫한 ‘할매카세’ 식당을 찾는다.

23일 밤 9시 10분 방송하는 본격 리얼 길바닥 먹큐멘터리 MBN ‘전현무계획’ 2회에서는 요즘 SNS에서 핫한 노포 감성 찐 맛집을 찾아가 쏘쿨 할매카세를 영접하는 전현무·곽튜브의 무계획 먹방 탐험이 펼쳐진다.

이날 전현무와 곽튜브는 늦은 밤 셀프캠을 켜고 ‘전현무계획’ 서울 편을 이어간다.
전현무는 “이 식당은 허락된 자만 들어갈 수 있는 곳이다.
SNS에 소개하는 분들이 절대 (식당) 주소를 안 올린다”며 미궁에 휩싸인 할매카세 식당을 언급한다.
곽튜브는 “재밌다.
곽튜브에 올리고 싶다”며 ‘MZ 발굴잼’을 뿜는다.

잠시 후 두 사람은 서울역 뒷골목을 샅샅이 뒤지며 할매카세 식당을 찾아나선다.
하지만 식당은 보이지 않고, 두 사람은 “너무 힘들다.
역대급인데?”라며 혀를 내두른다.
다행히 인근 주민의 도움으로 식당을 발견한 전현무와 곽튜브는 “지금 식사 가능한가요?”라고 조심스레 묻는다.
그러나 식당 주인은 “2인은 (착석이) 안 돼!”라며 단칼에 거절한다.
졸지에 길바닥에 나앉게 된 두 사람은 “제작진 두 명을 자원 받아야겠다”며 4인을 구성해 다시 한번 식당 진입을 시도한다.

드디어 ‘허락된 자’가 된 전현무-곽튜브-제작진 등 4인은 기본 세팅으로 나오는 반찬을 보자마자 환호성을 지른다.
전현무는 굴무침 반찬을 보고 감탄한 뒤 곧장 먹방에 돌입한다.
그러면서 “혼자 사는 남자는 굴을 꼭 먹어야 한다.
비축해둬야지”라며 웃는다.
하지만 곽튜브는 “굴이 어디에 좋냐”, “혼자 사니까 그럴(?) 필요 없을 것 같은데”라는 반응을 보여 대환장 파티를 이룬다.
할매카세 사장님은 갑자기 시키지도 않은 음식들을 서빙해 두 사람을 놀라게 한다.
전현무가 “저희 안 시켰는데요?”라고 하자, 사장님은 “그냥 주는 거여! 처먹으면 되지 말이 많아”라며 매운맛 조련 멘트를 날린다.

지금까지와는 결이 완전히 다른 ‘MZ 감성’ 노포 맛집에서 할매카세를 영접한 전현무-곽튜브의 무계획 먹방 탐험기는 23일 밤 9시 10분 방송하는 MBN ‘전현무계획’ 2회에서 만날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18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