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슬릭백→청룡영화제’ 전 국민 놀림감 된 박진영, 심경 고백 “비 ‘깡’ 마음 알겠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19210703706.jpg

[스포츠서울 | 김현덕기자] ‘슬릭백’으로 대중에게 굴욕당한 가수 박진영이 심경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골든싱어즈’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가수 박진영, 김범수, 김완선, 박미경이 출연했다.

박진영은 최근 슬릭백으로 전 국민의 놀림감이 됐던 일화를 언급했다.
슬릭백은 미끄러지듯이 뒤로 가는 듯한 춤으로 최근 온라인 사이에서 유행이 됐다.
박진영도 역시 자신의 개인채널에 슬릭백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했다.

박진영은 “그 게시물 내리고 싶다.
그런데 갑자기 내리자니 모양 빠져서 내릴 수도 없다.
전 국민에게 놀림 받을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깡’ 때 비의 마음을 이제 알겠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영은 최근 청룡영화상 축하 공연 당시 아쉬웠던 무대를 떠올리며 개인채널에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진영은 최근 청룡영화상 축하무대에 올라 ‘Sweet dreams’, ‘When We Disco’, ‘Take On Me’ 등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방송 직후 박진영의 목 상태는 다소 불안정하다는 평이 이어졌다.

이에 박진영은 5일 박진영은 자신의 개인채널에 “목 관리도 실력이라 목 관리 다시 해서 나왔다.
청룡 설욕 무대 안 본 사람 없게 해주세요”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영상 속 박진영은 “청룡 때 박진영 노래 왜 그랬어? 라고 말씀하시는 분이 있으면 ‘그때 아팠대. 악뮤 ‘오날오밤’에서 똑같은 거 다시 했어. 다시 봐’ 이렇게 퍼뜨려 달라”고 말했다.

khd9987@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5,74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