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안은진, ‘연인’ 촬영 전 얼굴마비…“도망가고 싶었다” (유퀴즈)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1921055334.jpg
사진=유 퀴즈 온 더 블럭
안은진이 드라마 ‘연인’ 출연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안은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은진은 최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연인’의 흥행 이후 경제적인 점에서 달라진 것이 있냐는 질문에 “편안하게 보일러를 안 끄고 왔다.
겨울 26도 이 정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디가 할인한다 그러면 고르는 재미가 있었는데 이제는 먹고 싶은 건 다 산다.
어제 딸기와 샤인머스캣을 마음대로 샀다.
그릭 요거트도 막 부어 먹을 수 있다”며 소박한 변화들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안은진은 초반 미스캐스팅 논란에 대해 “‘연인’전에 ‘나쁜 엄마’라는 작품을 했는데 끝날 때 쯤 몸이 되게 아팠다.
‘연인’ 촬영을 앞두고 몸이 많이 안 좋아서 한 달을 쉬었다.
촬영을 아예 못할 상황이었다.
작년 이 맘때가 조금 힘들었던 시기였다”며 “푹 쉬고 싶어도 촬영을 해야했다.
센 약을 먹었더니 부작용도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연인’ 부담감도 겹쳤다.
대본 리딩을 하고 집에 와서 샤워를 하는데 도망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도 끝나면 크게 성장해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힘든 건 지나간다라는 걸 배웠다”라고 전했다.

특히 안은진 “얼굴 한 쪽이 이상했다.
부은 걸로만 생각했는데 촬영 도중 병원에 가니 바로 좋아지는게 아니더라”며 당시 얼굴 마비 증세를 겪었다고 말했다.
그는 “산책하려고 10분만 걸어도 무릎이 너무 부어서 구부려 앉는 것도 안됐다”며 “길채를 연기하며 힘을 받았다.
길채로 지지 받지 못했을 때 속상하지만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 많이 했고 잘 표현하면 시청자분들도 따라와 주실거라 생각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5,74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