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野 "이재명 영장 청구 檢, 백현동 용도 변경 지시 박근혜 수사하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재명 대표 19일째 단식으로 병원 이송
檢 이 대표 구속영장 청구에 野 "저열한 정치 공작"


16950133400063.jpg
무기한 단식을 벌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건강 악화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응급실에 긴급 이송, 치료를 위해 녹색병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의 국정 쇄신과 개각 등을 요구하며 단식에 들어간 지 19일 만이다./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설상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두고 "야당 탄압을 위한 검찰의 저열한 정치공작"이라며 "이재명 대표의 병원 이송 소식을 구속영장 청구 소식으로 덮으려는 노림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윤석열 정치검찰은 최소한의 염치도 없느냐"라며 "도주의 우려가 없는 야당대표를 구속하겠다는 것은 괴롭히기, 망신주기를 위한 목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 대변인은 "백현동 개발 사업으로 200억 원의 손해를 끼쳤다는데 용도변경을 지시한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며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권 대변인은 "쌍방울의 대북송금이 이재명 대표와 무슨 상관이고, 기업이 저지른 범죄를 왜 이재명 대표에게 뒤집어씌우려고 하느냐"라며 "쌍방울이 이재명 대표를 위해 북한에 돈을 주었다는 것은 검찰의 망상으로, 소설도 이렇게 엉성하게 쓰지는 않는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이 대표에게 백현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과 관련해 두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번 체포동의안은 20일 국회 보고, 표결은 오는 21일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19일째 단식을 이어오던 이 대표는 건강 악화로 병원에 긴급 이송됐다. 민주당은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제출하면서 윤석열 정권의 전면적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재차 촉구하는 등 대여 투쟁에 당력을 총동원하는 분위기다.

snow@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3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