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與, 이재명 '日오염수 규탄' 하자…"수세에 빠지니 반일선동"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858546172174.jpg

국민의힘은 4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관련한 정부 대응에 대해 공세 수위를 높이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김남국 의원발 '코인 논란' 등으로 수세에 빠진 민주당 지도부가 국면 전환을 위해 반일선동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부산에서 열린 대규모 규탄 집회에 참석한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현안이 산적한 국회를 내팽개치고 부산까지 내려가서 고작 한다는 말이 '후쿠시마 오염수 괴담을 국민의힘이 퍼뜨린다'는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부산 서면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영남권 규탄대회'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사실상 핵 폐기물"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 명령에 따라 일본에 항의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유 수석대변인은 "괴담정치의 이재명 대표, 부산시민과 맞잡은 손이 부끄럽지 않은가"라면서 "민주당표 친일몰이 막장 드라마를 제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이 대표가 스스로 변하지 않으면 구태의연한 선동과 저질 막말 정치에 대해 국민의 엄중한 심판이 뒤따를 것"이라고 직격했다.
또 "서영교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런 작자'라며 맹목적인 적개심을 드러냈다"며 "이런 작자들이 제1야당의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하고 있으니 당을 폐기할 수준에 이른 것"이라고도 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채용비리 의혹을 비판하면서 "이재명 대표는 청년에게 상실감 안길 선관위 채용비리 규탄에 앞장서야 할 시간 부산 앞바다를 찾아 철 지난 반일몰이 선동에 열을 올리며 괴담 정치에 골몰하기 바빴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부도덕이 당 대표부터 당 전반에 만연해있으니 이런 일은 선도되지 못하고 거리로 나가 괴담이나 유포하며 선동정치에 열 올리는 것"이라고 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622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