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위메이드 형들이랑 한번 갈게"…'김남국' 폭로자들, 살해위협에 떤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김남국 의원 사태를 공론화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코인 전문가들이 불특정 다수의 살해위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협을 가하는 이들은 코인 투자자들로 추정된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김남국 사태를 비롯한 코인판의 여러 비리를 폭로한 '변창호 코인사관학교'의 변창호씨가, 신원 불명의 여러 명으로부터 끔찍한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16850794169196.jpg

하 의원은 그러면서 변 씨가 받은 협박 메시지를 담은 파일을 공유했다.
'변창호씨가 손과 발이 잘린 변사체로 발견됐다'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부인에 대한 위협 메시지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500일 축하한다.
위메이드 형들이랑 한번 가겠다"며 변 씨의 가족을 위협하는 메시지를 보낸 이들도 있었다.


하 의원은 "이들은 변씨의 전화번호, 집 주소, 직장까지 모두 파악하고 있었고, 정치권이나 특정 기업과의 연관성을 과시하기도 하고, 식칼 이모티콘을 올리고 '마누라도 조심해라', '손, 발이 다 잘리고 눈을 뽑겠다'라는 식으로 협박하기도 했다"며 "심지어 이러한 개인정보 중에는 주민등록번호 등 경찰이나 공공기관만 접근 가능한 민감 정보까지 포함돼 있다"고 했다.


그는 "즉, 유출 의혹 대상에 국가 기관까지 포함돼 있는 것"이라며 "양심제보자인 변창호씨를 살해 협박하는 세력이 누군지 철저히 조사하고, 어떠한 위협도 받지 않도록 국가 기관의 신변보호가 필요하다"고 했다.


김 의원 사태를 계기로 'P2E(Play to Earn) 게임 국회 로비설'을 주장한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도 자신과 가족에 대한 살해위협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서 "저하고 가족에 대한 살해 협박 메일을 받았다"며 "(메일을 받은) 직후에 경찰서에 가서 신고를 했고 신변 보호 요청을 동시에 했다.
그래서 경찰 지금 순찰차가 저녁에 저희 학교에 상주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저희 학회에 성명서가 나온 다음에 위메이드가 저희를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로 형사 고소를 했다.
소위 말하는 정치권에서 사용하는 테크닉인데, '좌표 찍기'를 한 것"이라며 "그 후에 저하고 SNS 등등을 통해서 엄청난 양의 어떤 비난, 예를 들면 '내 손실을 네가 책임져라'라든지, 위메이드하고 장현국 대표로 향해야 할 공격이 저로 방향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 학회장은 테러를 시사하는 장문의 메일도 왔다고 했다.
그는 "장문의 메일이 왔다.
그런데 거기에 그런 아주 굉장히 살벌한, 정말 네 목을 어떻게 하겠다.
그다음에 가족들을 (해코지) 하겠다.
심지어 제가 있는 건물을 특정하고 총을 가지고 가겠다.
이런 대단히 구체적인 (내용)"이라며 "제가 있는 건물을 특정을 하더라"고 했다.


위협을 가해온 이들은 불특정 다수인데, 코인 투자자로 추정된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위 학회장은 "아마 코인이나 주식 쪽이겠다, 그런 쪽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3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