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팡이 빵집’ 비방글 쓴 소비자, ‘명예훼손’ 유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곰팡이가 핀 빵을 팔고도 보상금을 적게 제시했다고 빵집을 비방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3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1부(재판장 김평호)는 20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1심 형을 유지했다.
17004518038678.jpg
사진=게티이미지뱅크
A씨는 2021년 인터넷상에 전남 여수시 소재 빵집을 비방하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유명 인터넷 사이트 2곳 등에 게시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해당 빵집에서 구매한 빵에서 곰팡이를 발견한 A씨는 빵집에 보상을 요구했으나, 보상금 액수가 생각보다 적자 ‘곰팡이 여사장’이라는 제목 등으로 빵집 업주를 비방하는 글과 영상 등을 올렸다.
A씨는 “공익을 위해 사실을 적시한 내용이고, 비방의 목적이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1·2심 모두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위생관리에 대한 비판보다는 보상금이 적정하지 않음을 주로 비난하는 내용으로 글을 올렸다”며 “적정한 보상금 지급 여부가 공적 관심 사안으로 보기 어렵다”고 봤다.
2심 재판부도 같은 판단을 했다.

이희진 기자 heejin@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682 / 1 페이지

공지사항


알림 0